Skip to conte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상 숭배에 빠지지 않은 이스라엘

1. 저희의 하느님, 당신께서는 어지시고 진실하시며 분노에 더디기고 만물을 자비로 통솔하십니다.

2. 저희가 죄를 짓더라도 당신의 권능을 알기에 저희는 당신의 것입니다. 그러나 저희는 당신의 것으로 여겨짐을 알기에 죄를 짓지 않으렵니다.

3. 당신을 앎은 온전한 정의이고 당신의 권능을 깨달음은 불사의 뿌리입니다.

4. 인간의 간악한 상상이 만들어 낸 작품도, 화공들의 보람 없는 노고도 저희를 꾀지 못하였습니다. 그것은 여러 가지 색깔을 칠해 놓은 조가상일 따름입니다.

5. 그러나 어리석은 자들은 그것을 보기만 하여도 욕망이 일어 목숨이 없는 죽은 형상의 그 조각상을 갈구합니다.

6. 우상을 만드는 자와 그것을 갈구하는 자와 숭배하는 자는 악을 사랑하는 자들로 그들이 희망을 두는 그런 것들에나 어울리는 자들입니다.

 

우상을 만드는 자의 어리석음

7. 옹기장이가 부드러운 흙을 열심히 게어 우리에게 쓸모 있는 갖가지 그릇을 빚습니다. 같은 진흙을 가지고 깨끗한 일에 쓰일 기물도 반대되는 일에 쓰일 것도 다 같은 방식으로 빚어냅니다. 그러나 어느것이 어디에 쓰일지는 도공이 결정합니다.

8. 그런가 하면 부질없는 수고를 하며 같은 진흙으로 헛된 신을 빚기도 합니다. 그러나 그 도공 자신도 얼마 전에 흙에서 온 자로서 빌린 제 영혼을 머지않아 돌려주어야 할 때가 되면 자기가 나온 그 흙으로 가야 합니다.

9. 그럼에도 그는 자기가 죽어야 하는 것도 자기의 삶이 짧다는 것도 염려하지않고 금 세공인이나  은 세공인과 경쟁하고 청동 세공인을 흉내내며 모조품들을 빚는 것을 영광느러운 일로 여깁니다.

10. 그의 마음은 타버린 재이고 그의 희망은 흙보다 가치가 없으며 그의 삶은 진흙보다  볼품이 없습니다.

11. 자기를 빚으시고 활동하는 영혼을 불어넣으셨으며 생명의 숨을 불어넣어 주신 분은 알지도 못한 채 

12. 저희의 생명을 놀이로, 저희의 삶을 돈벌이 축제로 여기며 모든 것에서, 나쁜 것에서도 이득을 보아야 한다고 말합니다.

13. 같은 흙을 재료로 써서 깨지기 쉬운 그릇도 조각상도 제작하는 그는 자기가 죄를 짓고 있음을 누구보다도 잘 압니다.

 

이집트인들의 어리석음

14.그러나 당신의 백성을 어압한 원수들이 가장 어리석고  어린아이의 영혼보다 더 비참합니다.

15. 저들은 다른 민족들의 우상들까지 모두 신으로 여겼습니다. 앞을 보려고 눔을 쓸 일이 없고 공기를 들이마실 콧구멍이 없고 소리를 들을 귀가 없고 무엇을 느낄 손가락이 없으며 발은 걷는데에 쓸모가 없는 우상들을 말입니다.

16. 그것들은 사람이 만든 것이고 숨을 빌려 사는 자가 빚은 것입니다. 어떠한 인간도 자기와 비슷한 신을 빚을 능력이 없습니다.

17. 죽어야 할 인간이 사악한 손으로 만들 수 있는것은 죽은 것 뿐입니다. 자기가 경배하는 것들보다 그 자신이 더 낫습니다. 그는 생명을 기지고 있지만 그것들은 결코 그러하지 못합니다.

18. 게다가 저들은 가장 가증스러운 동물들까지 숭배합니다. 우둔한 것으로 비교하자면 그것들이 다른 것들보다 더 심합니다.

19. 그것들은 동물 가운데에서 탐낼 만큼 모습이 아름답지도 않습니다. 하느님께 받은 인정과 복도 잃어버렸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성경 이어쓰기 하실때 이상훈(요셉) 2019.06.30
» 지혜서 15장 - 우상 숭배에 빠지지 않은 이스라엘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2.03.13
756 지혜서 14장 - 또 다른 우상 숭배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2.03.06
755 지혜서 13장 - 자연 숭배의 어리석음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2.02.20
754 지혜서 12장 - 가나안인들에게 내린 하느님의 신중한 징벌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2.02.02
753 지혜서 11장 - 나일 강의 물과 바위에서 나온 물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2.02.01
752 지혜서 10장 - 선조들을 이끌어 준 지혜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2.01.23
751 지혜서 9장 - 지혜를 청하는 기도 이상훈(요셉) 2022.01.17
750 지혜서 8장 - 지혜는 덕을 가르치는 스승 이상훈(요셉) 2022.01.17
749 지혜서 7장 - 솔로몬도 한낱 인간이었다. 이상훈(요셉) 2022.01.17
748 지혜서 6장 - 지혜를 찿아라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2.01.15
747 지혜서 5장 - 심판대 앞에 선 의인과 악인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1.12.30
746 지혜서 4장 - 자식 없는 의인과 자식 많은 악인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1.12.19
745 지혜서 3장 - 의인들의 운명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1.12.19
744 지혜서 2장 - 악인들의 삶과 생각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1.12.05
743 지혜서 1장 - 하느님을 찾고 악을 피하여라 이상훈(요셉) 2021.11.30
742 아가 8장 - 당신이 오라버니라면 이상훈(요셉) 2021.11.30
741 아가 7장 이상훈(요셉) 2021.11.30
740 아가 6장 - 그대 연인은 어디로 이상훈(요셉) 2021.11.30
739 아가 5장 이상훈(요셉) 2021.11.28
738 아가 4장 - 신부에 대한 찬가 이상훈(요셉) 2021.11.2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미 사 시 간
남 지 (20:00)
남 지 (10:00)
남 지 (20:00)
부 곡 (19:30) 공소예절
남 지 (10:00)
부 곡 (19:30)
주일 남 지 (10:30)
성 시 간
부 곡 금요일 20:00
성체강복 및 성체현시
매월 첫째 주
남 지 화요일 미사후

50357 창녕군 남지읍 동포로 18 남지성당
전화 : 055-526-2268 , 팩 스 : 055-526-2262

Copyright (C) 2020 Diocese of Masan.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