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자연 숭배의 어리석음

1.   하느님에 대한 무지가 그 안에 들어찬 사람들은 본디 모두 아둔하여 눈에 보이는 좋은 것들을 보면서도 존재하시는 분을 보지 못하고 작품에 주의를 기울        이   면서도 그것을 만든 장인을 알아보지 못하였다.

2.   오히려 불이나 바람이나 빠른 공기, 별들의 무리나 거친 물, 하늘의 빛물체들을 세상을 통치하는 신들로 여겼다.

3.   그 아룸다움을 보는 기쁨에서 그것들을 신으로 생각하였다면 그 주님께서는 얼마나 훌륭하신지 그들은 알아야 한다. 아름다움을 만드신 분께서 그것들을        창조하셨기 때문이다.

4.   또 그것들의 힘과 작용에 감탄하였다면 바로 그것들을 보고 그것들을 만드신 분께서 얼마나 힘이 세신지 알아야 한다.

5.   피조물의 웅대함과 아름다움으로 미루어 보아 그 창조자를 알 수 있다.

6.   그렇다고 해서 그들을 크게 탓할 수는 없다. 그들은 하느님을 찿고 또 찿아낼 수 있기를 바랐지만 그러는 가운데 빗나갈을 지도 모른다.

7.   그들은 그분의 업적을 줄곧 주의 깊게 탐구하다가 눈에 보이는 것들이 하도 아름다워 그 겉모양에 정신을 빼앗기고 마는 것이다.

8.   그러나 그들이라고 용서받을 수는 없다.

9.   세상을 연구할 수 있을 만큼 많은 것을 아는 힘이 있으면서도 그들은 어찌하여 그것들의 주님을 더 일찍 찿아내지 못하였는가?

 

우상 숭배의 어리석음

10. 생명 없는 것들에 희망을 거는 자들도 불쌍하다. 그들은 사람 손으로 만들어진 것들, 솜씨 좋게 다듬어진 금과 은, 동물의 상, 또 옛적에 어떤 손이 다듬어          놓았다는 쓸모없는 돌을 신이라 부른다.

11. 목수를 보라, 그는 일하기 쉬운 나무를 톱으로 켜서 능숙하게 껍질을 다 벗겨 내고 능란하게 솜씨를 부려 살림에 쓸모 있는 기물을 만들어 낸다.

12. 일하다가 남은 나무조각들은 음식을 만드는데에 쓴다. 그리고 배불리 먹는다.

13. 그리고도 쓸데없는 조각이 남는데 목수는 구부러지고 마디가 많은 나무토막을 가져다가 한가한 때에 정성을 들여 깍는다. 여가의 일거리로 그것을 손질하        여 사람 모양으로 만들거나

14. 볼품없는 짐승과 비슷한 것르로 만들어 황토샛을 입히고 그 위에다 다시 불은색을 칠하여 거기에 있는 흠을 말끔이 없앤다

15. 그다음 그것에 맞는 집을 만들어 벽 속에 넣고 쇠로 고정시킨다.

16. 목수는 그것이 떨어지지 않게 마은을 쓴다. 그 물건이 자신을 돌보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것은 정녕 목상에 불과한 것으로 남이 도와주어야 한다.

17. 그렁데도 재산이나 혼인이나 자녀들을 위하여 기도할 때에 생명 없는  그것에 대고 말하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다. 그렇게 무력한 것에 대고 건강을 위        하여 간청하고 

18. 죽은 것에 대고 생명을 위하여 청원한다. 무능하기 짝이 없는 것에 대고 도움을 탄원하고 한 발짝도 움직이지 못하는 것에 대고 여행을 위하여 

19. 또 생계와 일과 생업의 성공을 위하여 손에 능력이라고는 전혀 없는 것에 대고 힘이 되어 주기를 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성경 이어쓰기 하실때 이상훈(요셉) 2019.06.30
757 지혜서 15장 - 우상 숭배에 빠지지 않은 이스라엘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2.03.13
756 지혜서 14장 - 또 다른 우상 숭배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2.03.06
» 지혜서 13장 - 자연 숭배의 어리석음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2.02.20
754 지혜서 12장 - 가나안인들에게 내린 하느님의 신중한 징벌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2.02.02
753 지혜서 11장 - 나일 강의 물과 바위에서 나온 물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2.02.01
752 지혜서 10장 - 선조들을 이끌어 준 지혜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2.01.23
751 지혜서 9장 - 지혜를 청하는 기도 이상훈(요셉) 2022.01.17
750 지혜서 8장 - 지혜는 덕을 가르치는 스승 이상훈(요셉) 2022.01.17
749 지혜서 7장 - 솔로몬도 한낱 인간이었다. 이상훈(요셉) 2022.01.17
748 지혜서 6장 - 지혜를 찿아라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2.01.15
747 지혜서 5장 - 심판대 앞에 선 의인과 악인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1.12.30
746 지혜서 4장 - 자식 없는 의인과 자식 많은 악인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1.12.19
745 지혜서 3장 - 의인들의 운명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1.12.19
744 지혜서 2장 - 악인들의 삶과 생각 차준모(아우구스티노) 2021.12.05
743 지혜서 1장 - 하느님을 찾고 악을 피하여라 이상훈(요셉) 2021.11.30
742 아가 8장 - 당신이 오라버니라면 이상훈(요셉) 2021.11.30
741 아가 7장 이상훈(요셉) 2021.11.30
740 아가 6장 - 그대 연인은 어디로 이상훈(요셉) 2021.11.30
739 아가 5장 이상훈(요셉) 2021.11.28
738 아가 4장 - 신부에 대한 찬가 이상훈(요셉) 2021.11.2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미 사 시 간
남 지 (20:00)
남 지 (10:00)
남 지 (20:00)
부 곡 (19:30) 공소예절
남 지 (10:00)
부 곡 (19:30)
주일 남 지 (10:30)
성 시 간
부 곡 금요일 20:00
성체강복 및 성체현시
매월 첫째 주
남 지 화요일 미사후

50357 창녕군 남지읍 동포로 18 남지성당
전화 : 055-526-2268 , 팩 스 : 055-526-2262

Copyright (C) 2020 Diocese of Masan.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