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22.04.04 21:36

장단과 동조 - 옮긴글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404_1.jpg

장단과 동조

중국 춘추시대 제나라의 안영은

왕에게 간언하는 재상이었습니다.

어느 날 한 신하를 본 왕이 안영에게 물었습니다.

"저 사람은 어떤 사람 같은가?"


그러자 안영은 고개를 저으며 말했습니다.

"저 사람은 전하의 의견에 장단을 맞추지 않고

단순히 동조할 뿐입니다."

왕이 궁금한 듯 다시 물었습니다.

"장단을 맞추는 것과 동조하는 것은

어떻게 다른가?"

안영이 대답했습니다.

"장단을 맞추는 것은 조화를 뜻하는 것으로

서로 다른 것들이 모여 이루어집니다.

비유컨대 국물과 같습니다.

고기, 양념, 소금 등을 넣어 끓여

지나치거나 모자람 없는 맛을 내는 것이지요."

안영은 이어서 왕에게 대답했습니다.

"사람의 관계도 이와 같습니다.

전하가 긍정하는 것 속에 부정할 것이 있으면

그것을 가려내서 전하의 긍정을 완전한 것이 되게 해야 합니다.

거꾸로 전하가 부정하는 것 속에 긍정할 것이 있으면

그것을 가려내서 전하를 옳지 않은 부정에서

구하는 것이 조화입니다.

그러나 저 사람은 전하가 긍정하는 것을 긍정하고

부정하는 것을 부정하니 그것은 동조하는 것이지

조화가 아닙니다."


어리석은 사람은 동조하는 사람을 곁에 가까이 둡니다.

자신의 의견에 무조건 찬성하는 사람,

자신의 행동을 무조건 칭찬하는 사람을 곁에 두고

그것에 만족해합니다.

그러나 달콤한 말만 속삭이는 자와 함께하다 보면

흐르는 강물이 고이게 되면 그만 썩게 되는 것처럼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지혜가 사라지게 됩니다.

지혜로운 사람이 되고 싶다면

동조하는 이가 아니라 조화로운 이를

곁에 두십시오.

# 오늘의 명언

군자는 조화롭게 어울리지만, 반드시 같기를 요구하지는 않고,

소인은 반드시 같기를 요구하지만 조화롭게 어울리지는 못한다.

- 공자 –


출처- 따뜻한 하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4 Patti Page 찬양모음 김재영(로마노) 2010.03.08 20046
363 합성의약,합성신약과 합성식품 이무두 독극물입니다 ! 한국의밥상이 위험수준이랍니다 ! 2 주공식(요한금구) 2013.04.27 11023
362 구약성경 시편에 나오는 셀라(Selah)의 뜻 4 이상훈(요셉) 2013.06.12 5213
361 인후통 증상 (feat. 코로나19 초기증상) 이상훈(요셉) 2020.03.01 3280
360 지혜로운 사람의 선택 1 file 김해룡(미카엘) 2013.04.19 2686
359 돼지감자 4 file 이상훈(요셉) 2013.07.10 2351
358 우리가 흔히 먹고있는 합성식품은 독극물에 가까웁읍니다 !! 주공식 2013.03.10 2212
357 묵상 (기도시) 2 강영훈(라파엘) 2013.08.13 2103
356 친구가 몹시 그리웠던 날 4 강영훈(라파엘) 2013.09.13 2085
355 경전선 열차를 타고 4 이상훈(요셉) 2013.07.29 1986
354 죽기 전에 가장 많이 하는 후회 TOP 5 3 file 이상훈(요셉) 2013.06.27 1933
353 '한 줄 인사'를 만드는 법을... 1 하비안네 2009.04.15 1914
352 주님 내게 오시면/나애심 김재영(로마노) 2010.03.28 1850
351 구월 한가운데에서 2 강영훈(라파엘) 2013.09.15 1773
350 마리아님께드리는 기도 박화순(마리스텔라) 2009.05.04 17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
미 사 시 간
남 지 (20:00)
남 지 (10:00)
남 지 (20:00)
부 곡 (19:30) 공소예절
남 지 (10:00)
부 곡 (19:30)
주일 남 지 (10:30)
성 시 간
부 곡 금요일 20:00
성체강복 및 성체현시
매월 첫째 주
남 지 화요일 미사후

50357 창녕군 남지읍 동포로 18 남지성당
전화 : 055-526-2268 , 팩 스 : 055-526-2262

Copyright (C) 2020 Diocese of Masan.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